선행연구단과 차이점